초강력 자석 때문에 일어난 탁상시계 재구매 해프닝

   조회 1216   추천 0    

제목을 뭘로 쓸지도 애매하네요ㅋ


한 20년 전에 외지에서 자취할 때 싼맛에 산 탁상시계가 있었는데,

이게 얼마 전부터 새 건전지를 넣어도 자꾸 시간이 맞지 않고, 건전지도 빨리 닳더군요..

짧은 기간에 건전지를 한 대여섯개는 해먹은 것 같습니다.

이제 놓아줄 때가 되었나보다..

구동부를 사서 갈아볼까 하다가.. 아예 비슷한 넘으로 새로 사버렸습니다.

왼쪽이 기존 시계, 오른쪽이 새로 산 시계입니다.

새로 산 시계는 째깍째깍하는 소음이 없어서 좋은 점이 있긴 하더군요..


그리고 기존 시계는... 어떻게 버릴지 좀 고민되어서 못 버리고 있었는데,

문득.. 아래 사진의 자석이 보이더라고요..

어디서 나온 건지도 모르는 초강력 자석..

바로 요 앞에 시계를 뒀었는데..

혹시나??? 이놈이??? 하는 생각이 들었던지..

(잘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.. 밤에 잠을 제대로 안자서 그런지.. 기억력이 갈수록..ㅜㅜ) 

암튼 의심을 했습니다.

그래서.. 버리려고 놔뒀던 시계에 다시 건전지를 넣어봤더니..

잘 돌아가네요..ㅋㅋㅋㅋㅋ

저 자석이 시계의 모터가 잘 돌지 못하게 바짓가랑이를 열심히 붙잡고 있었던 거겠죠ㅋ

멀쩡한 시계를 버릴 뻔 했는데.. 구사일생으로 살렸네요ㅋ


아마 메이드인차이나가 맞을 건데.. 

품질관리가 잘 됐는지.. 무려 20년을 잘 돌아가주네요

근데 언젠가 자명종 기능이 고장나기는 했습니다ㅎ

일단 두개 다 두고 써야겠습니다ㅎ


수퍼싸이언!
자명종 기능이 원래 빨리 고장난다고 합니다. 그 기능이 몇 년 못간다고 합니다.. 몇 달만에 자명종 기능이 안되는 경우도 봤습니다 -,.-
     
느무느무 시끄러워서 되는 걸 확인만하고 실제 써본 적은 없는 것 같네요ㅎ
근데 실제로 작동하는 걸 보면 뭔가 클래식한 느낌이랄까 하는 게.. 좋긴 합니다ㅋ
원인을 잘 찾으셨네요 ^^
     
운이 좋았습니다ㅎㅎ
빨리 버리지 않는 습관도 한 몫 한 것 같고요ㅋ
자명종의 한가지 불편한게 일어나기 11시간 이전에만 알람을 맞출수가 있다는 것이죠
아침8시에 기상인데 좀 피곤해서 저녁 7시에 잘려면 알람을 켜놓을 수가 없습니다.
사다놓고 기능을 못하고 있습니다.




제목Page 1/36
2014-05   3220131   정은준1
2015-12   15377   백메가
06-08   512   해밀쓰
06-02   787   네오레몬
05-25   708   노말
05-25   1434   ROM정해준
05-21   1217   수퍼싸이언
05-14   1250   알수없는힘
04-28   27   Sixeven
04-18   2547   수퍼싸이언
04-14   2071   알수없는힘
04-14   1998   알수없는힘
04-13   1914   김준유
04-11   1719   노말
04-11   1894   알수없는힘
04-04   1951   알수없는힘
03-23   2202   수퍼싸이언
03-18   2646   사랑하라
03-10   2814   jisu123
03-10   2455   사랑하라
03-10   2443   수퍼싸이언
03-08   1889   해밀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