또 늑장 도착신고.. 랜드로버 케이스

   조회 3770   추천 1    

 
김상백 님께서 죄송하게도 현장이 늦게 끝나는 바람에 제가 가야 함에도 불구하고 직접 합정쪽에서 용답동쪽까지 밀리는 도로를 뚫고 오셨습니다. 달랑 캔커피 한잔밖에 대접을 못했네요..
 
케이스는 좋습니다.
앞 뒤로 길다 보니 하드 걸리는거 전혀 없구요..
하단부에는 바퀴를 달 수 있는 볼트 자리 다 있습니다.
내일 청계천 나갈 일이 있는데 캐스터 4개 집어 올려고 계획중 입니다.
전면에  5.25인치 베이가 8개가 있었구요.. 설 연휴 전에 이것 저것 마칠려고 애 쓰다보니 케이스는 정작 사무실에 올려만 두었네요.
 
이제 케이스가 준비 되었으니 내부를 채울 준비를 해야 할 듯 합니다.
 
또 장터에 잠복해 있어야 겠네요... 
 
다시 한번 이자리를 빌어 김상백 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합니다.  
김준유 2013-02
오늘 청계천에서 캐스트 4개 구매했습니다.
조그마한 넘들로요.. hole 위치가 달라 약간의 작업을 해야 할 듯 합니다.
김준유 2013-02
그런데 캐스터를 어디에 두었는지 못찾고 있네요. 흐미




제목Page 304/310
2014-05   3021679   정은준1
2014-04   2720357   회원K
2013-04   14495   회원K
2013-04   12983   witniss
2013-04   8044   오성기
2013-04   8841   권영현z
2013-04   9370   회원K
2013-04   9937   달사랑
2013-04   7185   2CPU최주희
2013-04   5683   정은준1
2013-04   6599   루비믹스
2013-04   8035   권영현z
2013-04   6386   오성기
2013-04   8501   서울l강한모
2013-04   5677   권영현z
2013-04   5519   2CPU최주희
2013-04   6457   전현규
2013-04   4232   이충욱blue
2013-04   4437   서태윤
2013-04   4581   윤성필
2013-04   3595   조효근
2013-04   4530   박찬성